'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결과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결과
  • 배성복 기자
  • 승인 2018.11.0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 근무수칙’을 마련하기로 합의
JSA내 관광객들의 자유왕래 보장조치 시행합의

남북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9・19군사합의’에 명시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이행을 위해, 2018년 11월 6일 10시부터 13시까지 판문점 남측지역 ‘자유의집’에서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사진제공/국방부]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사진제공/국방부]

1, 2차 회의와 동일하게 우리측에서는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조용근 육군대령 등 3명, 유엔사측에서는 비서장 해밀턴 육군대령 등 3명, 북측에서는 엄창남 육군대좌 등 3명이 참가하였다.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사진제공/국방부]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3차회의[사진제공/국방부]

이번 회의에서 남·북·유엔사는 10월 26~27일간 진행되었던 3자 공동검증결과를 평가하고, 양측 진입로상에 신규 설치된 경계초소를 확인하였으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경계근무 시행을 위해 적용할 ‘공동 근무수칙’을 마련하기로 합의하고, 빠른 시간내에 문서교환방식을 통해 결정하기로 하였다.

jsa 내 북측지역 72시간다리인근 신규초소 건립
jsa 내 북측지역 72시간다리인근 신규초소 건립

또한 각 측의 감시장비 운용 실태를 확인하고, 감시장비 조정 및 상호 정보공유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남·북·유엔사측은 상기조치가 완료되는 시점을 고려하여 JSA내 관광객들의 자유왕래 보장조치를 시행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측지역 C초소인근
남측지역 C초소인근

남북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앞으로 JSA 비무장화를 통해 JSA가 한반도 평화와 화합의 상징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상호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