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출발점
독도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출발점
  • 차해덕 기자
  • 승인 2018.11.03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와 안용복 실제적 지위와 인식의 변화’
대구한의대에서 학술대회 가져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31일(수) 대구한의대학교 학술정보관에서 ‘독도와 안용복, 실제적 지위와 인식의 변화’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됐다.

독도와 안용복의 실제적 지위와 인식 학술대회
독도와 안용복의 실제적 지위와 인식 학술대회

대구한의대 독도&안용복연구소(소장 김병우 교수) 주관으로 5명의 발제자가 「독도주권 수호정책의 국제법적 검토(도시환, 동북아역사재단)」, 「일본 외무성의 독도팸플릿 기록변화(권정, 배재대)」,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출발점, 독도(김영, 대구한의대)」, 「죽도도해금지령 이후 오야․무라카와 양가의 도해시도와 울릉도․독도 인식(송휘영, 영남대 독도연구소)」, 「안용복의 인물형상화 양상에 대한 고찰(김권동, 대구한의대)」에 대한 내용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김영 대구한의대 교수는 “아베 총리의 사상적 지주이며 일본 메이지(明治) 정부의 사상 체제 근본을 만든 요시다 쇼인(吉田松陰)은 조선의 침략과 복속을 주장했던 인물인데, 그는 조선 침공을 위한 첫 번째 단계는 울릉도와 독도 점령이었다”며 “최근 일본 정부가 ‘평화헌법’개정 등 영토교육 강화 배경에는 과거 화려했던 침략주의 일본, 제국주의 일본을 향한 열망을 엿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임성희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독도 역사인물 안용복에 대해 집중 연구하는 대구한의대 안용복연구소가 올해는 국제법적 관점, 그리고 제국주의적 관점에서 독도문제를 접근하는 등 연구의 다변화를 시도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언급하며 “경북도는 이러한 학술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일본의 ‘안용복 부정’, 역사왜곡 및 교과서 왜곡행위를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