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수리기술자ㆍ기능자 자격시험, 2020년부터 달라진다.
문화재수리기술자ㆍ기능자 자격시험, 2020년부터 달라진다.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8.08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은 실무위주로 개편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은 실기시험 비중강화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전문성과 실무능력을 갖춘 문화재수리기술자와 문화재수리기능자 선발을 위해 오는 2020년부터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을 실무 위주의 시험으로 개편하고,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은 합격기준을 변경하여 실기시험의 비중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단청 @ 통불교신문]
[단청 @ 통불교신문]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은 현재 이론 위주의 문제가 주로 출제되어 현장 실무능력이 부족한 기술자들이 선발될 경우, 현장에 바로 투입되기 어렵다는 문제가 꾸준히 재기 되 왔다.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은 실기시험과 면접시험의 비중이 같아 기능이 뛰어나도 구술 능력이 부족하면 불합격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문화재수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2017.7.11.개정/2019.7.12.시행)하여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 공통 과목인 한국사를 한국사능력검정시험(3급 이상)으로 대체하고, 논술형 과목 일부에 실무를 추가하여 명칭을 변경하였으며, 오는 2020년 자격시험부터 적용한다.

먼저,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은 문제형식과 출제범위가 개선된다. 구체적인 개선사항을 살펴보면 공통 변경사항과 종목별 변경사항으로 구분할 수 있다. 공통적인 변경사항은 한국사능력검정시험(3급 이상) 대체에 따른 1교시 시험시간 단축(8055), 논술형 과목 출제문제 수 확대(2과목 3문제2과목 4문제), 논술형 과목 문제의 배점 조정(50, 25, 2530, 20, 30, 20), 논술형 과목 문제별 세부 문항에 대한 배점 공개(기존에는 배점을 알 수 없었음) 등이 있다.

종목별 변경사항에는 논술형 과목 시험에서 실무능력을 검증할 수 있도록 실무에 필요한 내용을 출제범위로 확대하여 설계 관련 종목에 설계도면과 시방서 작성, 시공 관련 종목에 수리계획 수립, 현장관리(공정, 품질, 안전관리 등) 보존과학을 제외한 전 종목에 적산(물량 및 비용 산정)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도 실기시험 비중을 높이는데, 구체적인 개선사항은 실기시험과 면접시험 비중 조정(50:5070:30)에 따른 배점 조정(100점 만점실기 70점 만점, 면접 30점 만점) 등이 있다.

문화재청은 변경된 사항을 바탕으로 현장 실무 경험이 풍부하고 기술 능력이 우수한 문화재수리기술자와 문화재수리기능자를 선발하여 문화재수리 품질을 고도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