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개인 후
비 개인 후
  • 통불교신문
  • 승인 2019.04.3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님이 적시고 가신 하늘에
청초함이 가득합니다.

비님이 적시고 가신 하늘에

청초함이 가득합니다.

어느 님의

손끝으로 전해지는 소식인지.

홀씨 되어

소리 없이 앉은 모습이

오늘을 설레게 합니다.

…….

언제나 처럼

꽃길만 걸으시기를.

 

예심국악원 대표 장임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