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美 진출 CES참가 기업인과 수출확대방안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 美 진출 CES참가 기업인과 수출확대방안 논의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1.10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 혁명시대 맞아. 기업의 적극적인 대처 요구, 다양한 지원 약속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 앨라배마에 진출한 현대기아자동차 1차 벤더업체인 아진 USA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아진 USA, 화신, 세진 등 현지 법인장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6일 미주진출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6일 미주진출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지사는 기업경영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미국시장의 수출증대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을 주문하는 등 대미 수출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7일 라스베이거스로 이동,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참가 기업을 비롯해 CES 참관 차 방문하는 도내 중견기업체들과 만나 4차 산업 혁명시대 자동차부품 업계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앨라배마 아진USA 방문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앨라배마 아진USA 방문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아진산업의 서중호 회장은 그 동안 자동차부품 기업체들은 미국 통상정책에 따라 어려움이 예상됐지만 기업들과 관련 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잘 이겨낼 수 있었다, “미국 공무원은 기업경영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인 움직인다. 경북도도 보다 적극적인 기업 친화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미국이 세계를 이끈 것은 기업 위주로 운영했기 때문이다. 우리도 기업유치를 고용 위주로 가야한다. 기업위주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경북도가 앞장서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