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주민들의 숙원사업 일주도로 개통
울릉도 주민들의 숙원사업 일주도로 개통
  • 배성복 기자
  • 승인 2018.12.3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일주도로 미 개통구간 55년만에 개통
미 개통구간 4.75㎞... 터널, 교량 등으로 연결
통행 소요시간 1시간 이상 단축. 지역관광 활성화 기대

울릉도 일주도로 사업계획이 확정된 지 55년만인 28() 미개설 구간 4.75가 개통됨에 따라 울릉도 일주도로 전 구간(44.55)이 개통된다.

울릉도 일주도로 개통 [와달리터널에서 섬목터널 구간]
울릉도 일주도로 개통 [와달리터널에서 섬목터널 구간]

울릉도 일주도로는 19633월 울릉도 종합발전계획의 일환으로 사업계획이 확정된 후 19768월 일주도로 39.5구간 차도개설 공사를 착공하였으며, 19798월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와 저동리 간 2.3구간에 첫 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그 후 199511월 일주도로를 지방도 926호선으로 지정하였으며, 2001년까지 울릉읍 저동리 내수전에서 북면 천부리 섬목 구간 4.75를 제외한 전체 39.8구간을 개통했다.

미 개통 4.75구간은 해안절벽의 난공사 구간일 뿐만 아니라 엄청난 사업비 부담으로 10년 이상 공사가 중단되어 주민 및 관광객이 큰 불편을 겪어 왔으나, 경북도의 끈질긴 노력 끝에 200811월 울릉도 일주도로의 국가지원지방도 승격과 함께 국비 1,264억원을 지원받아 공사를 재개해 사업계획 확정 후 55년 만에 울릉도 일주도로 전 구간을 개통하게 되었다.

울릉도 일주도로 개통 (내수전터널 내부)
울릉도 일주도로 개통 (내수전터널 내부)

울릉도 일주도로 건설공사는 울릉읍 저동리와 북면 천부리를 잇는 4.75구간의 미 개통 도로를 연결하는 공사로 7년간(2011~2018) 1,387억원(국비 1,264, 도비 123)의 사업비가 투입되었다.

주요 시설물로는 터널 3개소 3,559m(내수전 1,527m, 와달리 1,955m, 섬목 77m), 교량 1개소 32m, 터널통합관리사무소 1개소 등이 있으며, 도로 폭은 8m(2차로)로 차량 교행이 충분히 가능하다.

한편, 경북도는 울릉도 일주도로 개통과 함께 기존 일주도로 개량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기존도로의 노폭이 협소하고 해마다 반복되는 자연재해(낙석, 산사태, 너울성파도, 겨울철 상습결빙 등)로 인해 차량통행 및 주민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경북도는 중앙정부를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5년간(2015~2020) 총사업비 1,482억원을 투입해 터널 5개소, 피암터널 4개소, 교량 5개소, 해안도로 확장 등 기존 울릉도 일주도로 21.1개량공사를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울릉도 일주도로가 개통되면 울릉군의 오랜 주민숙원사업이 해결되고 울릉읍 저동리에서 북면 천부리간 1시간 30분 이상 소요되던 통행시간이 10분으로 대폭 단축돼 태풍, 집중호우, 폭설 등 기상 악화에 수시로 고립되던 불편이 해소되는 동시에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도 늘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