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경상북도 건축행정 선진화를 위한 워크숍 개최
2018 경상북도 건축행정 선진화를 위한 워크숍 개최
  • 차해덕 기자
  • 승인 2018.12.2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주택업무 종합평가에 따른 우수 시․군, 유공자 표창
2018 건축담당 공무원 및 건축사 등 200여명 참석
서울대 김광현 교수의 ‘사회가 만드는 건축’특강 및 토론회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경주 황룡원에서 경북도 및 시군 건축담당공무원, 경상북도건축사회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경상북도 건축행정 선진화를 위한 워크숍이 열렸다.

건축행정 워크숍[사진/경북도 제공]
건축행정 워크숍[사진/경북도 제공]

이번 워크숍은 ‘2018년 건축주택업무종합평가결과 우수기관 및 유공자에 대한 표창, 유명 건축가 특강, 2019년 주요업무 설명, 부실시공방지 교육에 이어 도민의 주거안정과 재산권을 보호하는 건축인의 책임과 역할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건축주택주거복지 등 3개 분야로 구분해 평가한 결과 대상에는 김천시, 건축분야는 경주시칠곡군, 주택분야는 문경시의성군, 주거복지분야 경산시예천군 등 7개 시군에 기관표창을 수여하고 업무유공자 43명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서울대 김광현 교수는 특강에서 사회가 만드는 건축이라는 주제로 시대 문화를 반영한 세계적 건축물을 사례로 들어 설명하였으며, 국가건축위원회 박기범 서기관은 중간건축*을 통한 건축혁신이라는 주제로 가장 보편적인 기능을 담는 중간건축의 리모델링을 통한 도시의 기능 회복과 일자리창출 방안 등에 대해 열강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지진피해 복구사례 등이 포함된 포항시의 전국 최고의 안전 도시로 거듭나겠습니다!’란 내용의 주제 발표와 영양군이 추진한 농촌지역의 노인, 저소득층 등을 위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추진 사례, 김천시의 주민편의를 위한 건축허가 사전행정예고제시행 성공사례 등의 사례발표에 이어 시군 상호간 의견을 교환하는 열띤 토론과 화합의 시간을 함께 했다.

강성식 경북도 건축디자인과장은 올해도 건축행정 선진화를 위해 애써준 시군 공무원과 지역 건축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아름다운 건축물은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관광자원이 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일자리가 창출되는 만큼, 안전한 건축물로 아름다운 도시를 만드는데 건축인 들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