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거행
경북도, 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거행
  • 차해덕 기자
  • 승인 2018.11.19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토)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서 거행
선열들 희생과 공훈이 빛나는 대한민국을 향해

경상북도는 17일(토)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2017. 6. 30. 개관) 대강당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에 항거하다 순국하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거행했다.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이날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배선두 애국지사, 이동일 광복회 경상북도지부장을 비롯해 도 및 안동시의 보훈단체장과 기관‧단체장, 유족, 학생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약사보고, 독립유공자 포상 전수, 기념사, 강연에 이어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특히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 권계원(영덕), 고 박성돌(영덕), 고 박재각(영덕), 고 강봉조(영덕), 고 신동악(영덕), 고 이소열(구미), 고 정술문(청도)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과 훈장증을 전수하고 경북도에서 제작한 ‘독립유공자의 집’문패도 전달했다.

한편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은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경북독립운동사 관련(인물․단체․사상 등) 자유주제의 연구공모 발표회를 갖고 관련 연구의 대중화와 신진연구자 발굴 및 양성의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순국선열들의 투쟁과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을 누리지 못했을 것이며, 선열들의 희생과 공훈이 더욱 더 빛나는 대한민국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 강조했다.

아울러, “경북도는 구한말 독립운동의 발상지이며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사수하는 등 수많은 선열들이 역사의 중심에서 국난을 극복해왔다”며 “우리의 선열들처럼 한마음으로 뭉쳐 조국의 미래를 향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