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강 소원사 대웅전 낙성 및 부처님점안대법회 봉행
안강 소원사 대웅전 낙성 및 부처님점안대법회 봉행
  • 배성복 기자
  • 승인 2018.11.18 20: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청법사로 자비명상대표 마가스님 법문
소원사는 불자님들의 선불도장이자 고향이다.

안강 칠보산 소원사(주지 선철스님)에서는 11월18일(일) 대웅전 낙성 및 부처님 점안대법회를 봉행했다.

신축 낙성법회를 봉행한 소원사 대웅전
신축 낙성법회를 봉행한 소원사 대웅전

이날 법회에는 포항향토불교승가회 회장, 안향사 주지 조향큰스님, 청주 장애인학교 현산 스님 등 20여분의 종도스님들이 동참했으며, 초청 법사 자비명상 대표 마가스님과 500여명의 불자들이 동참한 가운데 봉행됐다.

제1부 의식집전
제1부 의식집전

소원사 대웅전은 잘 지어져 있었으나 화재로 소실되고, 다시 중창한 법당으로 그동안 대웅전 중창불사를 위하여 주지 선철스님과 신도회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려왔다.

바라작법 승무를 집전하고 있다.
바라작법 승무를 집전하고 있다.

제1부 의식집전에 이어 낙성 및 부처님점안대법회에서 선철스님은 “ 그동안 대웅전이 불타고 없는 가운데 무척이나 죄스럽고, 항상 미안한 점이 많았는데 비교적 빠른 시일 안에 대웅전을 다시 중창하게 되어서 기쁘기 한량없다고 말하고, 모두가 신도님들의 덕분이다.”라고 했다.

조향큰스님과 주지 선철스님이 축수기도를 올리고 있다
조향큰스님과 주지 선철스님이 축수기도를 올리고 있다

이어서 박수문 신도 회장은 봉행사를 통하여 소원사는 우리 불자님들의 선불도장이자, 고향이라며, 대웅전 불사로 인하여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했다.

부처님 점안의식을 증명하는 조향큰스님
부처님 점안의식을 증명하는 조향큰스님

한편 포항향토불교승가회 회장 안향사 회주 조향큰스님은 축사를 통하여, 소원사 터가 아주 명당이라며, 이제 다시는 불나지 말고 소원사 신도님들이 일심으로 기도하여 행복한 삶을 살아가길 기원한다고 했다.

법회에 동참한 사부대중
법회에 동참한 사부대중

이날 법회에는 정종복 전 국회의원, 박 씨 신라시조왕릉 참봉 박시환씨와 경북신문 대표이사 박준현 사장, 영천 대창면 체육운영위원회 박수문위원장 등 많은 내빈들이 동참하였다.

법회에 동참한 정종복 전 국회의원
법회에 동참한 정종복 전 국회의원

초청법사로 참여한 자비명상 대표 마가스님은 법문을 통하여 자비명상을 소개했다.

마가스님은 손가락을 잘 사용해야한다 면서 검지보다는 엄지손가락을 많이 사용하라고 했다. 검지는 흔히들 손가락질 할 때 사용하는데 비해, 엄지손가락은 엄지 척! 당신이 최고라는 표현으로 널리 쓰인다고 했다. 될 수 있으면, 엄지를 많이 사용하여 서로 사랑하고 , 인정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라. 고 했다.

초청법사 마가스님의 법문
초청법사 마가스님의 법문

마가스님의 특별한 자비명상 법문은 동참한 신도들에게 뜻 깊은 여운을 남기는 법문이었다.

법회에 동참한 한 신도는 많은 법회에 가보았지만 이런 법문은 처음 들어본다며 너무 신비롭고 바로 일상 속에서 보석을 캐는 기분이라고 했다.

자비명상 법문을 하는 마가스님
자비명상 법문을 하는 마가스님

마가스님은 법문 중간 중간에 가수 라마의 노래를 들으며 진행했는데, 법문과 어우러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가수 라마의 특별 공연
가수 라마의 특별 공연

이어서 제3부에는 한국연예예술인협회 소속 가수 최경희씨의 진행으로 산사음악회가 열렸다.

발원문을 낭독하는 최경희 회장
발원문을 낭독하는 최경희 회장

초청가수의 노래에 이어 불자들의 노래자랑이 있었는데 많은 상품과 추첨권 추첨을 통하여 푸짐한 상품을 나눠 주었다.

봉사상, 감사장, 표창장 수여
봉사상, 감사장, 표창장 수여

화려한 진행 솜씨를 보이며 청중을 매료시킨 가수 최경희씨는 소원사 신도회장이기도 하며, 행사나 법회 때 마다 진행을 도맡아 하고 있다.

정진상, 공로상 수여
정진상, 공로상 수여

대웅전 낙성이 있기까지 수고해주신 분들에 대한 표창장 및 봉사상, 감사장이 수여되었다.

먼저 대웅전을 시공한 김흥수 대목장, 경주새마을제재소 황무선 사장에게 감사장이 수여되었다.

이어서 최경희, 박복순 불자가 표창장, 이흥관 불자님 외 19분이 봉사상을 받았으며, 김흥구 불자 외 3분이 정진상을 받았다.

그리고 정병욱 불자님이 공로상을 받았다.

경품으로 자전거 5대를 나눠주었다.
경품으로 자전거 5대를 나눠주었다.
노래자랑-박씨 신라시조왕릉 참봉 박시환 어른의 노래자랑
노래자랑-박씨 신라시조왕릉 참봉 박시환 어른의 노래자랑
신도들의 노래자랑
신도들의 노래자랑-오라버니
흥겨운 노래자랑
흥겨운 노래자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팔용 2018-11-19 07:40:08
수고했어요~~편집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