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아기 영양군에서 출생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아기 영양군에서 출생
  • 통불교신문
  • 승인 2018.11.06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행사, 탄생 축하 및 육아용품 전달
출산 친화적인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

경상북도는 6일(화) 영양군종합복지관에서 영양군과 인근 시군 임산부 및 영유아 가족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를 가졌다.

영양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
영양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

출산 친화적인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 이원경 복지건강국장은 지난 3월 14일 영양군에서 태어난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출생아’의 탄생을 축하하고 아기용품 등 선물을 전달했다.

영양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
영양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

또한, 이 자리에 청송군의 네쌍둥이와 영양군 다문화 다둥이 가정도 초대해 축하인사와 육아용품 등을 전달했다. 특히 청송군 네쌍둥이는‘찾아가는 산부인과 진료서비스’를 통해 임신초기에 네쌍둥이가 자연 임신된 것을 확인했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의료취약지역 임산부의 원거리 진료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산부인과 병의원이 없는 6개 군*에 산부인과 전문의가 이동검진차량으로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이다.

임산부들은 초음파, 태아기형검사와 15종의 산전기본검사를 받을 수 있다. 올 한해 1,500여명의 산모가 3,100건의 진료를 받았으며, 294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경북도는 임신․출산 친화적 사회분위기 조성 및 경제적 지원,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 등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