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대구‧경북에 상품권 지원
희망브리지, 대구‧경북에 상품권 지원
  • 박정원 기자
  • 승인 2020.04.30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억8천80만 원, 19만2천808명에게 10만 원 온누리상품권 전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29일에 코로나19로 피해가 극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광역시, 경북 경산시청도군봉화군에 상품권 192880만 원을 지원한다.

[희망브리지가 코로나19 피해 컸던 대구·경북에 상품권 192억8천80만원을 지원한다.@통불교신문]
[희망브리지가 코로나19 피해 컸던 대구·경북에 상품권 192억8천80만원을 지원한다.@통불교신문]

삼성을 비롯해 19개 기업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탁한 성금으로 마련한 이 상품권은 10만 원 온누리상품권으로 대구광역시 기초생활수급자 12344명과 법정차상위계층 56930명 등 총 177274명에게 총 1772740만 원, 경상북도 기초생활수급자 1243명과 법정차상위계층 5291명 등 총 15534명에게 총 155340만 원을 지원한다.

수혜자들은 지자체에서 등기배송으로 받거나, 관할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수령하면 된다. 상품권은 어려운 재난위기가정에 힘을 보태고, 침체된 대구, 경북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상품권 지원에 참여한 후원사는 삼성, 엔씨소프트, 미래에셋, 아산사회복지재단, 신협중앙회,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차그룹, 포스코, 한국투자증권, DB그룹, 새마을금고, 신세계, 메리츠화재, 한국암웨이, CJ, 강원랜드, 아람코코리아, 한국토지주택, 희망브리지 등이다.

지금까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27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원한 구호물품은 총 4,572,208점으로 이중 대구, 경북지역에만 3,299,108(대구 1,767,523, 경북 1,531,585)이 지원됐다.

주로 자가격리자용 식료품 키트,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용 생필품 키트, 쪽방촌 등 재난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손세정제 등으로 이루어진 개인용 위생키트 등이 지원됐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장기화됨에 따라 피해가 극심한 대구, 경북은 물론 온 국민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이를 함께 이겨내기 위한 국민들의 응원도 뜨겁다. 27일 오후 3시 현재 94419358182원이 모금됐다. 또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가라앉은 경제 활성화의 지원책으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및 재난기본소득(재난 긴급생계비, 생활비, 지원금)을 또다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기부하는 아름다운 기부의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이웃들에게 다시 살아갈 수 있는 큰 힘을 주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평범하지만, 국민을 구하는 진정한 영웅이라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 재난지원금으로 대구, 경북지역을 돕는 더 나눔 캠페인에 동참할 분들은 계좌이체 후원(대구: 국민 054990-72-011946 농협 790125-62-547180, 경북: 국민 054990-72-011920 농협 790125-62-547166 예금주 재해구호협회)을 통해 할 수 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정 구호단체다. 지난 59년간 이재민에 대한 14천억 원의 성금과 3천만여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으며, 주택 복구, 임시주택 지원, 세탁 구호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후원 문의 1544-9595, www.relief.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