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학교 생활치료센터 76% 완치 성과!
경북대학교 생활치료센터 76% 완치 성과!
  • 배철완 기자
  • 승인 2020.04.0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월 8일~28일까지 경북대학교기숙사(첨성관) 생활치료센터로 운영
▸ 경북대학교 기숙사(첨성관) 373명 입소해 격리 치료

경북대학교 기숙사(첨성관)가 제2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되어 38일부터 28일까지 21일간 운영하고, 개학에 대비 기숙사를 학생들에게 돌려주기 위하여 지정에서 해제되었다.

[경북대학교 기숙사(제2생활치료센터)근무자 단체사진@통불교신문]
[경북대학교 기숙사(제2생활치료센터)근무자 단체사진@통불교신문]

이 생활치료센터에는 코로나19 확진자 373명이 입소해 328일까지 병원이송 10, 타 센터 이송 79명을 제외하고 284명이 치료 후 퇴소해 짧은 기간 내 76%가 완치하는 성과를 얻었다.

입소 당시만 하더라도 입원 병실 부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5,378명 가운데 약 42%2,252명의 자가 대기 상황이 이어져 이들을 격리할 시설 마련이 매우 절박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매우 급한 상황에서 대구시에서는 경북대학교와 총학생회의 협조를 받아 방학기간 동안 기숙사(첨성관)를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게 됐다.

경북대 생활치료센터에는 이동호 대구시 건설본부장이 운영단장을 맡아 대구시 직원들과 함께 환자 입·퇴소와 이송, 각종 물품·급식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했다.

또 행안부 등 중앙부처의 행정지원과 북부경찰서의 경비지원, 50사단 병력의 식사 및 물품 전달 지원, 경북대병원 의료지원(센터장 경북대병원 이재태 교수) 1일 평균 160여 명의 인원이 입소자 관리와 지원업무에 참여해 운영이 24시간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었다.

[입소 후 완치되어 퇴소한 분이 보내온 편지@통불교신문]
[입소 후 완치되어 퇴소한 분이 보내온 편지@통불교신문]

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출퇴근 없이 기숙사에서 공동생활을 하면서 혹시나 모를 감염에 대비해 외부출입은 물론 가족과의 면회도 금지된 상태에서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로 힘든 점도 많았으나, 완치 후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민들을 보며 큰 보람을 느끼고 그들이 남기는 위로와 고마움의 손편지에 위안을 얻었다.

또한, 경북대 총학생회(53대 회장 문우현)에서도 방호복을 착용하고 식사 배달 등의 자원봉사로 많은 도움을 주는 한편, 생활치료센터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손편지를 전달해 큰 감동을 주기도 했다.

[경북대 총학생회장의 손편지@통불교신문]
[경북대 총학생회장의 손편지@통불교신문]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경북대와 경북대 학생들의 배려로 많은 환자가 완치돼 일상의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다라면서,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해 지원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