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관련 서울대 산학협력단 교수 조사…'과실치사'검토
'포항지진' 관련 서울대 산학협력단 교수 조사…'과실치사'검토
  • 통불교신문 기자
  • 승인 2019.12.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포항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에서 촉발됐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열발전소 설립 당시 서울대 산학협력단을 이끌었던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부장검사 김윤희)는 최근 민모 서울대 교수를 여러 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포항지열발전 사업 컨소시엄에 관여했던 민 교수는 포항 심부지열발전(EGS) 실증연구 등 관련 연구를 진행했다. 이것이 바탕이 돼 발전소 설립과 운영이 이뤄졌다.

앞서 '11·15 지진·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은 민 교수가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과정에 규모 3.1, 5.4 등 이례적으로 큰 지진이 발생해 처음에 의도했던 논문 발표 목적에 어긋나는 상황이 생겼는데도 논문 내용을 수정하거나 철회하지 않았다며 지난 18일 서울대에 연구윤리위반 의혹 조사를 요청했다.

검찰은 민 교수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합동조사단은 1년간의 정밀조사를 거쳐 지난 3월20일 포항지진을 일으킨 원인이 인근 지열발전소에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범대본)는 이같은 정부 발표에 같은달 29일 서울중앙지검에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및 상해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검찰은 지난달 대전 유성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사업 주관사 넥스지오, 강남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4곳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달 2일엔 포항지열발전소와 포항 북구 홍해읍 대성아파트에서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검찰은 앞서 진행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분석 및 현장검증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 고삐를 죄고 있다. 앞으로도 필요한 관계자에 대한 조사가 계속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