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식품 임경만 대표, 전통보리식초로 대한민국식품명인으로 지정
㈜천연식품 임경만 대표, 전통보리식초로 대한민국식품명인으로 지정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12.0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5대 식초회사, 현미식초 국내 최초 개발자
재료의 차별성, 제조기법의 보존 가치성 높이 평가

영천시 천연식품 대표 임경만(, 77) 씨가 전통식품의 전통성과 보전가치 등을 인정받아 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대한민국 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받았다.

[임경만 (남, 77세) @ 통불교신문]
[임경만 (남, 77세) @ 통불교신문]

[◦ 보유기능 : 식초(보리식초)의 제조 주 소 : 경북 영천시 신녕면 구디티길 112-7  보리를 사용한 재료의 차별성과 보리 볶는 방법 등 전통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제조법에 대한 보존 가치를 높게 평가 ]

 

대한민국식품명인제도는 우수한 전통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하여 식품제조가공조리분야 등에 우수한 식품기능인을 국가가 지정하는 제도로, 199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77명이 지정되었으며, 경상북도에서도 전통주, 장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9명의 식품명인이 지정되어 활동하고 있다.

2019년도 대한민국식품명인은 각 시도에서 총 27명의 후보가 추천되었으며, 서류 및 현장심사 등 적합성 검토와 식품산업진흥심의회 평가 및 심의를 거쳐 최종 3명이 선정됐다.

식품명인은 선정과정에서 해당 전통식품의 정통성과 해당 분야의 경력을 인정받아야 하며, 계승 및 보호가치가 있고, 산업성과 윤리성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되므로 자긍심이 아주 높다.

영천시의 임경만 명인은 식초분야 보리식초로 지정받았다.

보리를 사용한 재료의 차별성과 보리 볶는 방법 등 제조법에 대한 보존 가치, 44년간 다양한 식초를 개발생산하며 식초산업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으며, 이번 명인 지정을 통해 그간 집안에서 종부를 통해 내려오던 보리식초 대중화에도 한걸음 나아가게 되었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식품명인이 제조하는 제품에 대하여 판로확대 및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하여 식품명인의 보유기능을 계승발전시키고 우리 전통 식품의 수출 확대 및 한식세계화 등과 연계되도록 식품명인을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