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스님의 깨달음의 글
지승스님의 깨달음의 글
  • 통불교신문
  • 승인 2018.05.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의 삶에서 얻어지는 행복에도 법칙이 있습니다.

우리들은 항상 삶을 살아오면서 지나온 추억에 대해서 그리워 할 것입니다.

지승스님
지승스님

그리고 우리들은 돌이켜 생각해 보면 어릴 때는 빨리 성장하여 어른이 되기를 원했던 기억이 있고 어른이 되어서면 하루 빨리 직장을 찾아 독립하기를 원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일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들의 삶에서 어른이 된 후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뒤 돌아보면 이구동성으로 학창시절이나 어렸을 때라고 말을 하는 것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으로 결혼을 한 사람은 결혼하기 전의 좋았던 시절을 그리워했다는 대답을 할 것입니다.

이런 것을 보아도 사람들이란 흘러간 추억에 대한 막연한 그리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처럼, 사람들이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은 아마도 이러한 근원을 찾다보면 현재의 자신의 삶에 만족스럽지 않기 때문이 아닐 까 대승은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실에 대한 불만은 또 다른 불만을 낳는 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자신을 통제하면서 긍정적인 생각으로 삶을 살아가야 한다는 마음을 가져라는 것입니다.

지금의 내 자신의 환경을 사랑하고, 포용하고 현재의 삶에 충실을 다할 때 우리들에게 행복한 미래는 찾아온 다는 것을 깨달 치 못하는 많은 중생들을 보는 대승으로서 깨닫지 못하는 중생을 보니 가슴만 아파오고 있습니다.

현재의 삶이 아무리 힘들어도 내 자신이 최선을 다할 때 우리의 삶과 미래는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함박웃음을 지울 수 있는 결과를 얻는다면 우리들은 먼 훗날 지금의 이 순간들을 그리워지고 지금의 이 순간이 우리들에게 얼마나 행복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들이 알아야하는 기본 상식에서 고통 없는 행복은 없다라는 말을 잘 가슴속에 새겨야 할 것입니다. 즉 목표를 위한 노력 없이는 누구에게나 아름다운 미래가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하루라도 일찍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일상생활에 보게 되면 영어 단어에는 현재라는 의미와 선물이라는 의미가 따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영어에서 말하는 현재는 그 누군가가 우리에게 던진 선물이 아닐까 생각해보고 싶은 것이며, 인생이라는 무대에서 똑같은 시간을 가지고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게 되면, 모든 사람은 시간 앞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에 이런 말을 하는 것입니다.

그럼 우리들의 삶에서 현재라는 시간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어떤 이는 행복의 길로 들어서고 어떤 이는 불행의 길로 갈 수 있다고 대승은 말합니다.

결론적으로 우리들은 행복과 불행은 부모 탓으로 치부해 버리며, 또 다른 변명은 지금의 사회 탓으로 돌리는 경향이 있는데 이 보다는 자신의 노력과 능력에 의해 결정이 되었으면 하는 대승은 말하고자 합니다.

그러므로 자신의 선택과 결정에 따라 행동이 이루어지기에 성공의 열쇠도 자신의 몫이라는 것을 깨우쳐야 할 것입니다.

결국 만물의 영장에서 태어나 죽을 때까지 우리들의 인생이라는 한 권의 책을 써 내려 가고 있는데. 그런 글 중에서도 나만의 행복한 시간을 더 많이 기록할 것인가 아니면 불행한 순간을 더 많이 기록하느냐의 차이뿐이 아닐 까 대승은 생각합니다.

우리들이 믿는 어떤 신이 인간들에게 내려준 선물 중에서 가장 공평한 것이 있다면, 그것이 바로 시간이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아무리 막강한 권력을 가진 사람이나 물질적으로 가난한 사람이나 오로지 시간만이 똑 같은 사용되는 것을 보았을 때 오로지 다른 일을 할 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시간의 주인이 되느냐. 아니면 시간의 노예가 되느냐에 따라 운명이 달라진다는 것을 꼭 알아야 할 것입니다.

결국 우리들이 얻는 교훈은 최선을 다하는 사람만은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아도 행복할 것이며,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의 기준은 바로 시간의 주인으로 서 자신의 삶의 여정을 이곳에서 이끌어 가며, 자기 스스로에게 내가 누군가에게 < 무엇이 될 수 있는 사람 >이며 또한 결과에 만족하는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티베트의 속담에 < 충분히 갖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이 부자다란 말이 있듯이 결국, 행복은 자신의 만족일 뿐입니다.

무술년 201856

종무법인 한국불교 관음협회 지승스님

 

[통불교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