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농성 5일차 철야 투쟁 계속…비상 의원총회도
황교안, 단식 농성 5일차 철야 투쟁 계속…비상 의원총회도
  • 통불교신문 기자
  • 승인 2019.11.2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4일 차에 접어든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9.11.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이 24일 5일 차에 접어든다. 지난 22일 오후부터 밤샘 투쟁을 가져온 황 대표는 이날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 철야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23일)에도 집시법에 따라 청와대에서 100m 거리 떨어진 사랑채 앞에서 밤을 보냈다.

당초 황 대표는 단식 투쟁 첫날에도 청와대 앞에서 철야 노숙 투쟁을 할 계획이었지만, 집시법에 따라 국회로 잠시 철수한 바 있다. 이후 다시 법의 허용 범위 내에서 청와대 앞 투쟁을 이어간 것이다.

당내 일각에서는 추워진 날씨와 황 대표의 건강 등을 고려해 청와대가 아닌 국회 혹은 실내에서의 투쟁을 제안했으나,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의 투쟁을 고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황 대표의 건강 상태는 마냥 좋지만은 않은 것으로 보인다.

4일차 단식까지도 꼿꼿이 앉아 주요 인사들의 방문 및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아주며 투쟁을 이어온 황 대표는 지난 23일 오후 6시 즈음 자리에 누웠다.

이에 지지자들은 당직자들에게 황 대표 건강을 대비 앰뷸런스를 준비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에서도 의료진 대기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오후 황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계획 중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과 방미 일정을 떠났다가 황 대표 단식 농성을 이유로 하루 먼저 귀국했다. 나 원내대표는 귀국 직후 황 대표를 찾아 방미 성과를 설명했으며, 오후 다시 황 대표를 방문해 이날 있을 의원총회 내용을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의원들의 관심사가 패스트트랙인가요"라고 물었으며,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을 어떻게 마무리해야 할지에 대한 문제가 있고, 내년도 예산 처리 및 꼭 처리해야할 법안들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에서 선거법·공수처법 부의 문제를 두고 지적해도 상관없이 가겠다고 해서 그런 얘기를 나눠볼 것"이라며 "지소미아 문제도 이게 한미동맹에 직결된다는 부분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려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