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술국치, 아픔의 역사 잊지 않고 가슴 속 깊이 새겨
경술국치, 아픔의 역사 잊지 않고 가슴 속 깊이 새겨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8.30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경술국치 109주년 추념행사 개최

경상북도는 29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대강당에서 경술국치 109주년 추념행사를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내 유일 생존지사인 배선두 애국지사를 비롯하여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 권영세 안동시장, 도 및 안동시의 보훈단체장과 기관단체장, 학생,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였다.

[ 경북도, 경술국치 추념식@통불교신문]
[ 경북도, 경술국치 추념식@통불교신문]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민족의 국권을 일제에 빼앗긴 아픈 역사를 되새기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며, 도민의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념행사는 국민의례 후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의 연혁보고, 이달희 정무실장의 추념사, 독립군가 제창, 배선두 애국지사의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도에서는 경술국치일(829)에도 조기를 게양하도록 2015년 관련 조례를 개정하여 도내 공공기관 및 가정, 기관, 단체에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애국정신을 고양하고자 매년 경술국치일에 조기를 게양해 오고 있다.

이달희 정무실장은 추념사에서 경술국치일은 일제에 의해 우리의 국권을 빼앗긴 날로, 경북의 많은 우국지사들이 그로 인해 자정 순국을 하였으며, 다시 국권을 회복하기 위해 우리 선조들의 크나 큰 희생이 있었다면서 경술국치의 아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가슴 속 깊이 되새기고, 국권을 되찾기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