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을 뒤덮은 핑크빛 물결, 봉자페스티벌 연다.
백두대간을 뒤덮은 핑크빛 물결, 봉자페스티벌 연다.
  • 배성복 기자
  • 승인 2019.07.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토) 개막식. 내달 11일까지 ‘2019 봉자페스티벌’ 개최

경상북도는 20() 오후4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내달 11()까지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2019 봉자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백두대간 수목원 전경@통불교신문]
[백두대간 수목원 전경@통불교신문]

대한민국 대표 우리 꽃 축제를 지향하는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위치한 봉화지역 자생식물을 활용한 축제라 하여 봉자 페스티벌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축제장은 축구장 2.7배 크기인 약 5700평의 면적으로 핑크빛 자태가 일품인 털부처꽃과 긴산꼬리풀이 식재된 공간인 야생화 언덕에서는 핑크빛 야생화 들녘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진입광장에 들어서면 나비바늘꽃 군락이 핑크빛 장관을 이루고 있어 카메라만 잡으면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 수두룩하다.

꽃구경뿐만 아니라 압화 부채 만들기, 행운권 추첨, 수목원 별밤캠프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교육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특히, 주말에는 재즈밴드, 기타 연주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열려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백두대간 봉자페스티벌 포스터@통불교신문]
[백두대간 봉자페스티벌 포스터@통불교신문]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축제에 활용되는 자생식물을 지역의 33개 농가와 위탁계약(10억원) 재배함으로써 우리나라 생물자원에 대한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재배기술 보급 및 소득 향상에도 기여하는 실질적인 지역상생협력 사업이다.

백두대간의 중심에 자리 잡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산림생물자원 보전관리와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국비 2,200억원을 투입해 조성했다.

20169월 임시개장 이후 현재까지 43만 여명이 다녀갔으며 20185월 정식개장 이후 월평균 22천명이 방문하는 지역 명소로 자리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