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립영천호국원에서 ‘현충일 추념식’거행
경북도, 국립영천호국원에서 ‘현충일 추념식’거행
  • 차해덕 기자
  • 승인 2019.06.0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눈물 가슴에 새겨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 잊지 말아야 할 것

경상북도는 6() 국립영천호국원에서 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고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겼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 현충일 추념식 헌화 분향 @ 통불교신문]
[ 이철우 경북도지사, 현충일 추념식 헌화 분향 @ 통불교신문]

이날 추념식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황인권 육군제2작전사령관, 임종석 경상북도 교육감, 김기출 경북경찰청장 등 기관단체장과 배선두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유가족, 참전유공자, 군인, 학생 등 2천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해병의 식전 군가공연을 시작으로 10시 정각 참석자 모두 하나 되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1분간 묵념을 드리며 추념식을 시작했다.

이어 국민의례, 헌화분향, 추념사와 625전쟁을 주제로 한 추모편지, 현충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 된 추념식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영천지구 전투는 남북이 명운을 걸고 벌였던 역사적인 전투 현장으로, 벼랑 끝에 서 있던 대한민국을 구해내고 세계의 중심에 우뚝서게 한 호국의 보류였다“1인당 국민소득 66달러의 세계 최빈국이 지난해 소득 3만불 시대를 열고 수출규모 세계 6위라는 세계인이 부러워하는 나라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조국만을 생각하며 자신을 버리고 헌신했던 호국영령들의 불굴의 투혼과 뜨거운 나라사랑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