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물고기생태체험관, 만 13세미만 초등학생(6학년)까지 입장료 면제
민물고기생태체험관, 만 13세미만 초등학생(6학년)까지 입장료 면제
  • 김용길 기자
  • 승인 2019.05.31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7세미만에서 13세미만 초등학생으로 입장료 면제 범위 확대

경상북도는 최근 조례를 개정해 기존 7세미만의 미취학어린이까지 면제해 주던 민물고기생태체험관 입장료를 30()부터 만 13세미만 초등학생(6학년)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자연생태교육체험장으로 활용도가 높은 민물고기생태체험관에 대한 만 13세미만의 초등학생 관람료무료 운영은 자라나는 어린이들의 정서함양과 우리나라 민물고기의 보존가치 및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한편, 교육적 효과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민물고기생태체험관은 지상, 지하, 야외학습장을 포함해 국내 최대 규모의 민물고기 전시관으로 울진군 근남면 불영계곡로 3532번지에 200611월 개관해 국내에 서식하는 고유어, 천연기념물, 멸종위기 종()들과 작은발톱수달, 내외 대형민물고기 및 열대어 등 1162,600여 마리를 전시 운영하고 있다.

200810월 국내최초의 생물자원보존시설로 등록(환경부지정)되었으며 200912월 교육과학기술부지정 과학관등록을 완료하고 201512월 수입반입된 국제적멸종위기어종 양수신고 및 사육시설 등록(환경부)을 마쳤다.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민물고기생태체험관@통불교신문]

경북도 민물고기생태체험관은 개관이후 연간 12~16만명 정도의 관람객들이 찾고 있으며, 특히 여름 휴가철 극성수기인 7월말부터 8월 초에는 하루 2천여 명이 다녀가고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국내 명품 민물고기전시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이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개발하는 한편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제공 등을 통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민물고기와 친근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