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유명 건축가 영입, 세계적 명품건축 기대
경북도, 유명 건축가 영입, 세계적 명품건축 기대
  • 배성복 기자
  • 승인 2019.05.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병길, 김영준 건축가 영입...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주도
공공건축 및 도청신도시 조성에 명품 건축 새바람 기대

경상북도가 최근 저명한 건축가들을 잇달아 영입해 주목받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달 배병길 총괄건축가를 위촉한 데 이어 2일에는 경북개발공사에 김영준 건축가를 도청신도시 건축코디네이터로 위촉했다. 이들은 각각 한국건축 1세대 거장인 건축가 김중업과 김수근의 제자들이다.

[배병길 경상북도 총괄건축가(위촉장 수여)@사진 경북도 제공]
[배병길 경상북도 총괄건축가(위촉장 수여)@사진 경북도 제공]

배병길 총괄건축가는 건축가 김중업의 제자로 한국건축가협회장과 한국건축단체연합 대표회장을 지낸 저명인사다. 2017년에는 건축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UIA(국제건축가연합) 세계건축대회의 대회장을 맡기도 했다. 자연과 인간, 건축의 상호 배려를 중시하는 염치의 미학을 추구하며 대표작으로는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학의재 등이 있다.

배 건축가는 경북도의 공공건축을 총괄하게 된다. 도청신도시 조성은 물론이고 경상북도 동부청사, 농업기술원, 공무원교육원 등 14개의 공공건축 프로젝트도 담당한다.

도는 그동안 산하기관별로 각자 공공건축물을 건설하던 관행을 버리고 앞으로는 도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팀이 직접 맡기로 했다. 배 총괄건축가는 무미건조한 공공청사가 아니라 아름답고 수려한 디자인을 입혀 예술작품화를 추진하고 향후 도내 역사적 건축물들과 함께 경상북도 건축기행프로그램을 탄생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준 건축코디네이터(위촉장 수여)@사진 경북도 제공]
[김영준 건축코디네이터(위촉장 수여)@사진 경북도 제공]

김영준 도청신도시 건축코디네이터는 건축가 김수근의 제자로 최근까지 서울시 총괄건축가로 활약했다. 파주 출판단지 조성을 총괄했으며 그의 작품이자 박찬욱 영화감독의 자택인 자하재는 한국 건축 최초로 미국 뉴욕현대미술관의 영구소장 건축물에 선정되기도 했다.

도청신도시 발전협의체 회의에 참석한 그에게 참석자들은 큰 기대를 나타냈다. 김 건축가는 팽창하던 시대에는 천편일률적인 도시를 빨리빨리 복제해야 했으나, 안정의 시대인 지금은 하나하나를 면밀하게 다시 생각해야 한다며 도청신도시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이 같은 경북도의 참신한 시도는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주도하고 있다. 문화예술의 가치에 주목하는 이 도지사는 배병길 총괄건축가 위촉으로 세계적인 건축 작품을 만들어 경북도의 위상과 품격을 높이고자 한다. 광역도에서 총괄건축가를 위촉한 것은 경상북도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경북에 연고가 없는 김영준 건축가를 도청신도시 프로젝트에 끌어들인 것도 이 도지사의 작품이다. 이 도지사는 당초 평소 친분이 있던 승효상 건축가에게 도청신도시 총괄을 제안했다. 승 건축가는 초대 서울시 총괄건축가를 지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축가로 경주 솔거미술관을 설계하기도 했다. 그는 현재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을 맡고 있어 직접 담당할 수는 없지만 김 건축가를 추천하면서 함께 명품건축을 돕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고 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김 건축가에게 도청신도시 자체를 관광 자원화하고 인근의 하회마을과 함께 훗날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을 만한 명품도시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